안개에 쌓인 미래: 포스트 시대

Jared Bowen on Twitter: "Tonight I'm a man in the mist as we meet ...

미래가 너무 불투명할 때 우리는 post-(탈, 이후)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지금이 딱 그런 시기이다.

2020년 6월 26일 현재 5년, 10년 후는 고사하고 1년 후, 아니 한 달이나 두 달 후의 세상이 어떻게 될 것인지도 짐작되지 않는다. 미래를 다루는 학자와 전문가들에게는 무척 곤혹스러운 시기이다.

인류는 코로나 바이러스(covic 19)의 위기를 이겨낼 것인가? 백신은 언제나 출시될 것인가? 그 사이 얼마나 많은 인명이 희생될 것인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발견된 후에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전염병이 출현하지는 않을까? 이상 기후는 멈출 것인가?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이후에는 어떤 사회가 전개될 것인가? 현재와 마찬가지일까? 아니면 인류는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세상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일까?

제어되지 않은 자본주의가 낳은 불평등은 과연 어떤 결과를 초래할까? 인류는 과연 그 제도를 제어할 수 있는 대안을 찾아낼 수 있을까? 서구의 대의 민주주의는 시대적 도전들을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정치제도인가? 아니면 전체주의가 대안일까? 현재의 정부관료제는 숨막히는 도전들을 극복하는 역할을 과연 수행할 수 있을까? 신문과 방송이라는 대중매체가 해체된 후 우리는 어디에서 진실을 찾을 수 있을까? 탈진실의 시대가 오는 것(아니 이미 와 있는 것)은 아닐까?

의문은 많고 해답은 거의 없다. 인류가 발명하고 유지해 온 주요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제도에 대해 수많은 의문이 쏟아지고 문제가 제기된다. 과연 답은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선지자가 출현해야 하는 것일까?

post-covic 19, post-capitalism, post-democracy, post-nation-state, post-truth, post-mass-media, post-university….

Covid19 코로나 바이러스 - Pixabay의 무료 이미지

우리가 살아갈 세상은 어쩌면 이미 누구나 뛰어난 미래예측 능력을 가져야만 살아남을 수 있을 정도로 불확실하고 급변하는 생존 환경인지도 모르겠다. 성장이나 발전이 아닌 생존의 방법을 물어야 하는 시대이다. 혹시 포스트 시대(Post era)에 들어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2020-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