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재인 그리고 김정은의 자아 표현 전략(1)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내가 아는 어떤 여론 조사기관도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을 예측하지 못했다.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의 주요 매체들은 트럼프 후보에 대해 결코 호의적이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영향력도 떨어지고 극보수 성향인 폭스 TV 정도가 예외일 뿐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7년 1월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으로 당당히 백악관에 입성한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를 내세우며 전례없는 방식의 정치를 시작했다. 그를 정치적 이단아쯤으로 조롱하듯 묘사하는 미국의 주류 매체들의 보도를 한 수 접고 보더라도 그는 ‘정치적인 것(political)’과는 거리가 먼 태도와 행동을 서슴치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의 정치 코드를 따르지 않을 뿐 아니라 동맹국이나 이웃 국가와의 전통적인 외교 관계도 존중하지 않았다. 게다가 후보 때는 물론이고 대통령이 되고나서도 그가 세계와 소통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사용하는 채널은 트위터(Twitter)였다. 그는 거의 매일 온갖 문제에 대해 트윗을 날렸다.

Trump twitt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전대미문의 트위터 정치를 선보인 것이었다. 그것은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서 자신의 의견을 공개하는 미국 대통령–다른 나라의 국가수반도 그렇다–의 전통적인 소통방식과는 크게 다른 모습이다. 그것은 홍보, 의전, 혹은 외교 팀에 의해 사전에 걸러지고 조정되는 소통과는 크게 다른 방식이다. 한 국가 정상의 발언이 트위터라는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대단히 개인화된 메시지의 형태로 거의 매일 터져나오는 것이다.

트럼프의 트위터 정치는 미국인은 말할 것도 없고 세계인들까지도 당황하게 만들곤 한다. 미국 정부 관리는 물론이고 미국의 언론인, 유권자, 기업인, 그리고 외국의 정상, 관리, 외교관, 언론인, 기업가, 심지어 국민들마저도 시도 때도 없이 올라오는 그의 트위터에 주목해야 한다. 그는 백악관 보좌관의 임명과 해임, 국무장관의 임명 등과 같은 주요 인사의 통보에 트위터를 사용하고, 외국의 정상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도 트위터에 올리기 때문이다. 미국의 대통령이 내놓는 공적 메시지와 도날드 트럼프라는 개인의 사적 메시지가 뒤섞이면서 대통령직의 수행이 트럼프 개인의 매우 개인적인 선호, 의사결정, 그리고 능력에 의해 좌우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대통령 취임 후 미국의 경제를 부흥시키고 일자리를 늘이겠다는 공약을 실천에 나선 트럼프는 그 자신이 정의한 미국의 국익–미국내 투자 확대, 일자리 증가, 무역 역조 개선–이라는 오직 하나의, 그것도 매우 단기적 관점에서 대외 관계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겠다는 듯이 무섭게 달려 들었다. ‘설마’ 하면서 눈치를 살피던 국가들과 기업들이 트럼프가 허풍쟁이가 아님을 깨닫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중국, 멕시코, 일본, 독일, 영국, 대한민국  등의 국가들, 그리고 미국 내외의 대기업들이 앞다투어 트럼프의 신호에 반응하기 시작했다. 미국에 투자를 늘리겠다는 약속과 행동, 무역 역조를 개선하겠다는 약속과 조치가 줄을 이었다. 그들은 트럼프가 그들이 아직 겪어보지 못한 ‘사업가’ 대통령을 상대하고 있음을 인식했고, 아직은 미국도, 그 미국의 힘을 휘두르는 트럼프 대통령이 결코 종이 호랑이가 아님도 실감했다.

그런데 어느날 동북아시아의 한반도 북쪽에서 강펀치가 날아오기 시작했다. 공식적으로 아직 미국과 적대적 관계에 있는(그런 나라가 별로 없다)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발사 실험이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수준으로 급 진전되는 것이었다. (윤영민, 2018-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