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열리는 순간

며칠 비가 내린 뒤 화창한 아침이 밝았다. 투명한 햇살을 받고 현관 밖을 나서니 마치 노아의 방주에서 내리는 기분이다. 온갖 꽃과 새소리, 그리고 초록의 향연 속으로 들어간다. 세상이 아직 바이러스의 어두움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이 안타까울 뿐이다.

아침은 후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아직 구름이 두텁지만 햇살을 막지는 못한다.

아침, 저녁으로 두번 열리는 ‘하늘의 문’이 너무나 사랑스럽다. 지상에서 천국을 맛볼 수 있는 순간이 아닐런지.

7월이 모든 사람들에게 이 아침처럼 활짝 맑은 달이 되길 기원한다.(2020-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