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서 음식이란?

우리 집은 먹기 위해서 산다고 말할 정도로 먹는 것에 목숨을 걸지는 않지만 그래도 음식과 식사를 참으로 중시한다. 나의 부모님이 그랬고, 아내와 내가 그랬으며, 내 아이들이 그렇다. 아니 부모님보다는 내가, 나보다는 아이들이 더 그런 것 같다. 대충 먹는 경우가 흔치 않다.

요즘 나는 가급적 이러한 집안의 전통을 지켜가려고 노력한다. 식사 준비와 마무리가 주부와 같은 누군가만의 고통이 되지 않는 한 나는 그러한 전통이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의식주 중에서도 특히 ‘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잘 사는 것이 부유하게 살거나 권력을 누리며 사는 것이 아니듯이 잘 먹는 것은 화려하고 값비싼 음식을 섭취함을 의미하지 않는다.

잘 먹으려면 몇 가지를 갖추어야 한다. 음식에 좋은 식자재를 사용해야 하고, 식단이 건강상의 요구에 잘 맞아야 하며 물론 음식의 맛도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음식은 적절한 시간에, 적절한 공간에서, 적절한 양을, 적절한 예법을 갖추고 먹어야 한다.

일생을 살아오면서 때로는 너무 가난해서 굶거나 겨우 허기를 면하면서 지내기도 했고, 때로는 너무 바빠서 식사를 소홀히 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지만, 지금이라도 잘 먹으며 지내려 노력하고 있다.

다행히 시골에서 지내다보니 잘 먹고 지내기가 어렵지 않다. 계절에 맞는 좋은 식재료를 저렴하게 혹은 거의 돈들이지 않고 구할 수 있으며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있다.

반찬 가짓수도 적고 식사 양도 많지 않지만 꼼꼼하게 준비된 음식을 프로토콜에 맞추어 감사한 마음으로 먹을 수 있으면 행복하다. 게다가 식후에 커피나 차를 정성스럽게 끓여서 디저트와 함께 먹을 수 있으면 금상첨화이다. 이러한 일상을 얻기 위해 우리는 열심히 일하며 일생을 보내는 것이 아닌가.

때로는 우리가 삶이 무엇인지, 무엇을 위해 사는 건 지, 무엇이 중요한 지를 잊고 살아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곤 한다. 어쩌면 일상의 작은 행복, 그것이야말로 수많은 사람들이 갖고자 했고, 가지려고 하고, 또 가졌으면 하고 소망하는 것이 아닐까. 음식과 식사는 바로 그 일상을 채우는 가장 중요한 부분일 것이다. (2020-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