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하다”와 “잘살다”가 구분되었으면

wellbeing1

우리 말에서 “잘살다” = “부유하게 살다”이다. “그집은 아주 잘살아!”라는 말은 “그집은 아주 부자다”, “그집은 아주 부유하다”라는 의미이다.

우리 사회가 진정으로 살기좋은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그러한 언어 사용에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 “잘살다”가 “부유하다”와 분화되지 않으면 새로운 시대 지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데 혼란이 끊이지 않을 것이다.

“잘하다”가 “훌륭하다” 혹은 “멋지다”는 의미인 것처럼 “잘살다”를 “행복하게 살다”, “현명하게 살다”와 같은 의미에 국한시켜서 사용할 것을 제안한다. 영어에서는 “부유하다”를 표현할 때 richness, affluence, wealth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행복하게 산다”, “현명하게 산다”를 표현할 때는 well-being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물론 서구사회에서도 well-being이라는 단어가 비교적 신조어일 것이다. 스펠링이 아직 wellbeing이라고 굳어지지 못하고 well-being과 혼용되는 것을 보면 그렇게 짐작된다. 그것은 서구 국가들에서도 경제적으로 풍요로워지면서 진정으로 잘 사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성찰과 함께 새롭게 등장한 어휘일 것이다.

지난 반 세기 이상 경제가 급속히 성장하면서 우리나라는 J.K. Galbraith가 말한 “풍요로운 사회”에 진입했다. 부유한 나라가 된 것이다! 구매력 기준으로 우리 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은 약 3만5천달러로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뉴질랜드 등 소위 선진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물론 대다수의 국민들은 그 사실을 별로 느끼지도 흔쾌히 인정하지도 못하겠지만 말이다.

인식 전환의 핵심은 삶의 지향이 “부자되기”가 아니라 “행복해지기”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행복“을 영어의 well-being에 해당되는 단어로, 그리고 “잘살다”행복을 추구하며 지혜롭게 산다”는 의미의 동사로 사용하기를 제안하다.
wellbeing-wheel

풍요로움 혹은 재산(돈)은 행복을 위한 경제적 조건에 불과하며, 어느 정도 이상으로 소득이 증가하면 소득은 행복을 증가시키는데 별로 기여하지 못한다(Easterlin paradox). 행복(well-being)은 경제적 조건 외에 사회적 관계, 신체적 여건, 심리적 상태, 환경적 여건, 직업 등 여러가지 요인들에 의해 좌우된다(그림 참조).

지난 반세기 동안 가난에서 벗어나 부자가 되기 위해 밤낮으로 노력하면서 우리는 부자가 되면 당연히 행복해질 줄 알았다. 그런데 그것은 진실이 아니었다! 오늘날 우리 사회의 여러가지 지표가 그것을 증명한다. OECD 국가들 중 자살률 1위, 자살증가율 1위, 노인 빈곤율 1위 등등. 우리 사회는 부유하지만 가장 불행한 나라가 된 것이다.

이제 우리 사회는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인지, 어떻게 해야 행복해 질 수 있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을 제기해야 한다. 그리고 행복에 이르는 지름길을 찾아가야 한다. 그 전환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될 것이다. (윤영민, 2016/2/20)

베이즈(Bayes)의 귀환

SAMSUNG CSC
Ronald J. Wonnacott & Thomas H. Wonnacott. 1985. Introductory Statistics, 4th ed.

1986년 가을 미국 University of South Carolina(Columbia)에서 사회학 석사 과정을 시작했다. 첫 학기에 전공 필수 과목 중 하나로 ‘사회통계학 입문’을 수강했다.  그 과목을 강의했던 밀러 맥퍼슨(J. Miller McPherson) 교수는 학기 초반에 조건부 확률을 가르치면서 베이즈 공리(Bayes Theorem)를 잠깐 소개했다. 나는 그가 수업 시간에 이렇게 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마도 여러분이 미래에 베이즈 분석을 사용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겁니다. 그래서 여기서 잠시 그 원리를 설명하고 교재의 마지막 부분, 제19장과 제20장에 있는 베이즈 추론과 베이즈 의사결정이론은 수업에서 다루지 않겠습니다.”

맥퍼슨 교수와 그의 부인인 Lynn Smith-Lovin 교수는 상당히 우수한 사회학자였다. 그는 나중에 코넬대학교와 아리조나 대학교 교수를 거쳐서 듀크대학교 사회학과에서 부인과 함께 오랫동안 교수로 재직했다. 요즈음 인기가 좋은 분야인 사회연결망(social network) 분석 전문가인 그는 특히 계량적 방법에 뛰어났다. 그런 그가 30년 전 베이즈 접근과 분석이 지닌 시대적 잠재성을 깨닫지 못했고, 덕분에 베이즈 공리와 분석은 나의 시야에서 영원히 사라졌다.

그런데 나는 환갑 나이에 베이즈를 다시 공부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베이즈를 공부하지 않는다면 나는 새로운 시대의 수많은 학문적 연구를 이해하지 못하는 반쪽짜리 사회과학도로 남을 것이다.

다행히 금년 한 해 연구년을 보내는 덕분에 차분하게 베이즈를 공부하고 있다. 더구나 베이즈 분석을 컴퓨터로 실행하기 위해 파이썬(Python)이라는 컴퓨터 언어를 함께 배우고 있다. 어느 하나를 새로 시작해도 익히기 쉽지 않겠지만 다행히 전산과학을 전공하는 막내가 파이썬 학습을 거들어 주니 그럭저럭 공부할 만하다.

베이즈 분석은 내가 젊은 시절 배우고 평생 동안 사용한 통계학 접근과 참으로 다르다. 무엇보다 사고의 전환이 요구되는데 그 점에 적응이 어려웠다. 이제 베이즈적 사고가 점점 자연스럽게 느껴지고 파이썬의 구조에 대한 이해도 어느 정도 가능하다. 어느덧 한 고비를 넘은 것 같다. 좀 더 박차를 가하자(2016/02/14).

살기 좋은 마을이 되려면…

나이 든 사람들에게 마을이 살기 좋으려면, 아름다운 경관, 깨끗한 환경, 편리한 교통, 훌륭한 의료시설, 좋은 이웃이라는 다섯 가지 조건을 갖추어야 한다. 그런데 그런 조건을 모두 갖춘 마을을 찾기는 무척 어렵다.

사실 그 중 아름다운 경관과 깨끗한 환경을 갖추었으면서 동시에 교통이 편리한 곳은 드물다. 교통이 좋으면 공업이나 상업 시설이 들어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명과 자연을 조화시키려면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노인들의 삶의 질을 위해서는 의료 시설이 대단히 중요하다. 대중 교통을 이용해서 좋은 병원이나 의원에 손쉽게 갈 수 있어야 한다. 응급 상황에서는 5-10분 이내에 앰블런스가 도착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아마도 이 조건들 중 가장 중요한 것을 꼽으면 그것은 좋은 이웃이리라. 다정하고 친절한 이웃이 있으면 매일매일의 생활이 즐겁고 비상시에는 긴급한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런데 좋은 이웃이며, 깨끗한 환경, 그리고 심지어 의료시설까지도 두 가지 숨은 조건에 의지한다. 하나는 훌륭한 리더이고, 다른 하나는 커뮤니티를 위한 자신의 애정과 노력이다. 그런데 훌륭한 리더는 마을에 대한 주민들의 애정과 노력을 끌어낼 수 있고, 환경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유지하며, 심지어 교통과 의료시설의 접근성을 높일 수도 있다.

결국 살기좋은 마을이 되려면 훌륭한 리더의 존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리더는 변화를 일으킨다. 멋진 비전을 제시하고, 사람의 마음에 변화를 일으키며, 사람의 행동을 변하게 하고, 나아가 이웃들 사이에는 화평을, 마을에는 번영을 가져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