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언어로서의 수학

SAMSUNG CSC

<수학의 정석>의 초판이 발행된 지 딱 50년이 되었다고 한다. 그 동안 그 책은 4천5백만부가 팔려서 우리나라에서 성경 다음으로 인기 있는 책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심지어 어떤 비평가는 모 중앙 일간지의 ‘내 인생의 책’이라는 컬럼에 그 책을 올리기도 했다.

나는 스무살 때 어느 작은 학원의 단과반에서 <수학 1정석>을 가르친 인연도 있다. 그러나 나는 <수학의 정석>에 그렇게 후한 점수를 줄 수 없다. ‘정석’이라는 걸맞지 않은 이름으로 우리나라 수학 교육의 방향을 오도하는데 일조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정석>은 우리나라의 문화에 수학이 계산을 하는 도구라는 인식을 뿌리박게 하는데 기여했다(심지어 수학을 암기 과목으로 만들었다는 의심도 있다). 그것은 수많은 개인들에게는 물론이고 국가적으로도 불행한 일이었다.

수학은 다른 더 중요한 얼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소통의 도구 혹은 하나의 언어로서의 수학이다. 수학은 신(god)의 언어라는 갈릴레오의 믿음까지는 아니더라도 동서양을 막론하고 뛰어난 인류의 스승들은 수학이 우주의 질서를 이해하는데 훌륭한 도구라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았다.

<정석>으로 대변되는 우리나라의 수학 교육은 학생들로 하여금 그 점을 깨닫게 하는 데 완전히 실패했다. 사람들의 일상에서, 그리고 일상적 대화에서 수학이 얼마나 사용되지 않는가가 그 사실을 웅변적으로 증명한다. 수학은 영어, 한문, 일본어는 물론이고 프랑스어나 독일어만큼도 사용되지 않는다.

내가 재직하는 학과와 단과대학 졸업생 중 상당수가 광고업계로 진출한다. 광고업계에서는 “어떤 사용자가 내 클라이언트의 광고를 클릭할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는 매우 중요한 질문이 된다. 예를 들어 내가 수업시간에 어떤 학생으로부터, “교수님, 어떤 인터넷 사용자가 특정 광고를 클릭할 가능성을 어떻게 예측할 수 있을까요?”라고 질문을 받았다. 과연 내가 수학을 사용하지 않고 그 질문에 명쾌하게 답할 수 있을까?

이렇게 답할 수 있을 것이다.

“광고를 클릭할 확률의 로짓(logit)을 예측하는 로지스틱 회귀모형을 구성하고, 훈련데이터세트로 그 모형의 모수(parameters)를 구하면 가능하다.”

그러면 학생들이 고개를 끄덕거릴까? 결코 아니다. 학부는 물론이고 대학원 수업에서도 그런 대답은 학생들을 혼란에 빠트릴 것이다.

우리가 궁금한 것은 어떤 사용자가 우리의 광고를 클릭할 것인가 말것인가이기 때문에 그것은 범주적 변수(categorical variable)이고, 그 변수는 1(클릭함)과 0(클릭하지 않음)이라는 값(범주)를 가질 것이다. 그러면 수학적으로 이렇게 표현될 수 있다.

광고를 클릭할 확률()은 라는, 독립변수들()의 좀 복잡한 선형함수로 나타낼 수 있다.  여기서 는 지수함수를 가리킨다. 승산(odds)이라는 개념을 이용하면 이 식을 좀 더 간략히 나타낼 수 있다.

좌변은 광고를 클릭할 확률광고를 클릭하지 않을 확률로 나눈 승산(odds)이다. 광고를 클릭할 승산은 독립변수들의 영향을 선형으로 더한 지수함수이다. 여기서 양변에 log를 취하면 아래와 같다.

좌변을 로짓(logit)(혹은 승산의 자연로그, natural logarithm of the odds, 간단히 log-odds라고 부른다)이라고 부른다. 종속변수로 로짓으로 바꾸니 우리에게 익숙한 회귀 방정식(regression)이다. 만약 우리에게 이 광고에 관해 축적된 데이터가 있다면 와 를 어렵지 않게 추정할 수 있을 것이다. (참고로, 로지스틱 회귀(logistic regression)은 역로짓 함수(inverse-logit function)을 사용한다.)

좀 복잡해 보이지만 이 전개에는 고등학교 수준의 수학밖에 사용하지 않았다. 사실 나의 수학 실력도 고등학교 수준을 별로 벗어나지 않는다. 그나마도 40년 전에 배운 수학이다.

우리 사회에 매스포비아(math-phobia: 수를 두려워하는 사람)가 너무 많다. 우리 교육이 매스포비아를 양산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사회는 빠른 속도로 수학과 통계학을 이용하는 기술 기반으로 바뀌어 간다. 그런데 우리의 학교 교육은 수학 ‘문맹자’를 양산하고 있다.

“소통 언어로서의 수학”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