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효과

IFC몰 지상 입구

서울은 맥박을 고동치게 한다. 특히 여의도에 가면 도전 의식이 꿈틀거리며 살아난다. 국회의사당, 방송국, 금융가….

2시간 30분이면 내 육체가 전통의 필암마을에서 여의도의 초현대식 IFC빌딩에 들어간다. 돌아올 때도 마찬가지이다. 나는 21세기 환경에서 2시간 30분만에 16세기 환경으로 돌아온다.

그 때마다 나는 문화인류학에서 말하는 데페이스망(Depaysement)을 경험한다. 전혀 다른 환경에 놓임으로써 자신이 속한 세계를 새롭게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남태평양의 외딴 섬에 가서 원시부족과 함께 지내던 인류학자가 런던에 돌아오면서 경험하던 것과 유사한 정신현상을 나는 여의도를 방문하고 돌아올 때마다 경험하고 있다. 그것을 여의도 효과라고 불러도 좋을 듯하다.

그렇다고 다시 서울로 돌아가서 살고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 도시와 인공환경보다 농촌과 자연환경이 내게는 훨씬 더 편안하고 훨씬 더 생산적이다. 가끔 내가 21세기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을 정도로만 서울을 다녀오면 충분하다. (윤영민, 2016/2/19)

글쓴이: 만리거사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 정보사회학과의 윤영민 교수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