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즈(Bayes)의 귀환

SAMSUNG CSC
Ronald J. Wonnacott & Thomas H. Wonnacott. 1985. Introductory Statistics, 4th ed.

1986년 가을 미국 University of South Carolina(Columbia)에서 사회학 석사 과정을 시작했다. 첫 학기에 전공 필수 과목 중 하나로 ‘사회통계학 입문’을 수강했다.  그 과목을 강의했던 밀러 맥퍼슨(J. Miller McPherson) 교수는 학기 초반에 조건부 확률을 가르치면서 베이즈 공리(Bayes Theorem)를 잠깐 소개했다. 나는 그가 수업 시간에 이렇게 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마도 여러분이 미래에 베이즈 분석을 사용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겁니다. 그래서 여기서 잠시 그 원리를 설명하고 교재의 마지막 부분, 제19장과 제20장에 있는 베이즈 추론과 베이즈 의사결정이론은 수업에서 다루지 않겠습니다.”

맥퍼슨 교수와 그의 부인인 Lynn Smith-Lovin 교수는 상당히 우수한 사회학자였다. 그는 나중에 코넬대학교와 아리조나 대학교 교수를 거쳐서 듀크대학교 사회학과에서 부인과 함께 오랫동안 교수로 재직했다. 요즈음 인기가 좋은 분야인 사회연결망(social network) 분석 전문가인 그는 특히 계량적 방법에 뛰어났다. 그런 그가 30년 전 베이즈 접근과 분석이 지닌 시대적 잠재성을 깨닫지 못했고, 덕분에 베이즈 공리와 분석은 나의 시야에서 영원히 사라졌다.

그런데 나는 환갑 나이에 베이즈를 다시 공부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베이즈를 공부하지 않는다면 나는 새로운 시대의 수많은 학문적 연구를 이해하지 못하는 반쪽짜리 사회과학도로 남을 것이다.

다행히 금년 한 해 연구년을 보내는 덕분에 차분하게 베이즈를 공부하고 있다. 더구나 베이즈 분석을 컴퓨터로 실행하기 위해 파이썬(Python)이라는 컴퓨터 언어를 함께 배우고 있다. 어느 하나를 새로 시작해도 익히기 쉽지 않겠지만 다행히 전산과학을 전공하는 막내가 파이썬 학습을 거들어 주니 그럭저럭 공부할 만하다.

베이즈 분석은 내가 젊은 시절 배우고 평생 동안 사용한 통계학 접근과 참으로 다르다. 무엇보다 사고의 전환이 요구되는데 그 점에 적응이 어려웠다. 이제 베이즈적 사고가 점점 자연스럽게 느껴지고 파이썬의 구조에 대한 이해도 어느 정도 가능하다. 어느덧 한 고비를 넘은 것 같다. 좀 더 박차를 가하자(2016/02/1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