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과 공학의 융합이 성공하려면….

Raffaello,_concilio_degli_dei_02
위키피디아에서 가져옴[Assembly of twenty gods, predominantly the Twelve Olympians, as they receive Psyche (Loggia di Psiche, 1518–19, by Raphael and his school, at the Villa Farnesina)]
요즈음 학술적이든 실무적이든 융합 연구가 대세이다. 융합! 멋진 말이다. 그러나 융합적 연구는 아차 하면 ‘신들의 대리 전쟁’이 되고 만다.

빅데이터를 연구하는 데이터과학(data science)이 좋은 예가 될 것이다. 데이터과학 연구에는, 영역 전문가(domain expert), 연구자(researcher), 컴퓨터과학자(computer scientist), 그리고 시스템 운영자(system administrator)라는 네 가지 역할이 필요하다. 앞 두 가지 역할이 통상 사회과학이나 통계학 전공자가 수행한다면, 뒤 두 가지 역할은 대체로 컴퓨터과학 전공자가  수행한다. 즉, 사회과학과 컴퓨터과학의 융합이 이루어 진다.

사회과학과 컴퓨터과학(혹은 공학) 사이의 융합에서 가장 근본적인 어려움 혹은 혼란은 무엇일까? 그것은 융합 과정에서 서로 다른 학문 분과들에 고유한 가치와 질서가 심각하게 상호 충돌한다는 사실이다.

사회과학은 광고, 저널리즘, 경영 같은 응용분야마저도 사회적 규칙성의 발견이 지상 목표이고, 가설-검증이 표준적인 접근방법이다. 반면에 컴퓨터과학(공학)에서는 과업수행(혹은 그것의 시간 단축)을 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알고리즘(혹은 프로그램)의 개발이 표준적인 접근방법이다.

그래서 사회과학에서는 치밀하고 엄격한 과학적 방법으로 진리에 접근하였는가, 혹은 그런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연구자인가가 과제 심사의 평가 기준이 되고, 컴퓨터과학에서는 상대적으로 얼마나 우수한 알고리즘 혹은 프로그램을 개발하였는가 혹은 그럴만한 능력을 가졌는가가 과제 심사의 평가 기준이 된다.

두 학문 분야의 평가기준이 참으로 다르다. 그런데 이 차이는 현실에서 심각한 갈등을 낳곤 한다. 만약 평가 심사자가 사회과학자인 경우 과제를 지원하거나 수행한 컴퓨터과학자들은 무척 난감해질 것이고, 반대로 평가 심사자가 컴퓨터과학자인 경우 과제를 지원하거나 수행한 사회과학자들이 곤경에 처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학문간의 협업을 통해서 사회연구를 수행하는 것은 아테나(Αθηνά)를 섬기는 사람들과 헤르메스(Ερμής)를 섬기는 사람들이 함께 제사를 지내는 것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제사장이 다른 신을 섬기는 사람을 만나면 사람들은 심각한 어려움에 봉착할 것이다. 자신들의 숭배하는 가치와 질서를 부정당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1백여 년전 독일의 사회학자 막스 베버(Max Weber)는 어떤 대학에서 행한 강연에서 학문 사이의 그러한 갈등을 신들의 전쟁에 비유했다.

“어떻게 프랑스 문화의 가치를 독일문화의 가치와 비교해서 <학문적으로(과학적으로)> 그 우열을 결정할 수 있을 지 나는 모릅니다. 여기에서도 역시 서로 다른 신들이 싸우고 있으며, 그리고 이 싸움은 영원히 계속될 것입니다….옛날의 많은 신들은, 이제 그 주술적 힘은 잃어버리고 그래서 비인격적인 힘의 형태로, 그들의 무덤에서 기어 나와서 우리 삶을 지배하고자 하며 또다시 서로간의 영원한 투쟁을 시작하고 있습니다(Weber, 1918/1997: 235-236쪽).”

어쩌면 베버(1997: 235)의 지적처럼,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단지, 어느 하나의 학문에서는 무엇이 신적인 것으로, 또 다른 학문에서는 또 다른 무엇이 신적인 것으로 간주되는지”를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일 뿐이리라.

융합은 서로 다른 신을 추종하는 전문가들 사이의 화합과 협력이다. 그런데 연구자들 상호간의 몰이해로 인해 융합은 쉽게 신들의 대리전으로 귀결되고 만다. 융합적 혁신과 지성은 무엇보다 신들의 화해와 공존을 실현해야 가능하다.

그 갈등을 예방하는 방법은 첫째, 상대 학문에 내재한 가치와 규범을 이해하고 인정하며, 둘째, 연구 과제의 성격에 따라 그에 타당한 평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아닐까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