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자의 시간

지금 아내와 내게 가장 소중한 자산은 시간이다. 신께서 우리에게 허용하신 시간이 얼마나 남아 있는 지는 전혀 알 수 없지만 나날이 남은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현직에 있을 때만 바쁜 줄 알았는데 은퇴자에게도 고정 지출 시간이 크게 줄 지 않는다. 여전히 하루에 적어도 3분의 1은 수면, 식사, 세면 등 재생산을 위한 기초활동에 나간다. 또한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매일 하루에 30분은 아내와 커피나 차를 마시면서 보낸다. 그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커피마실 때 마음이 여유로울 뿐이다. 적어도 한 달에 두 번 병원에 가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친구나 이웃과 보내는 시간도 주당 5시간 정도로 거의 비슷하다. 매일 1시간 정도의 산책 시간도 고정이다. 이전 보다 좀 더 여유롭게 하늘, 구름, 해, 달, 별, 논, 밭, 숲 따위를 바라보고 느낄 뿐이다. 학자로서 생활하는데 보내는 시간도 여전하지만 많이 줄어들었다. 하루에 4시간 정도를 넘지 않는 것 같다.

달라진 점은 무엇보다 매일 1시간 남짓을 가드닝에 쓴다는 것이다. 한 겨울을 빼고는 매일 정원에 있는 잔디, 꽃, 나무를 보살피려 하고 있다. 심신의 건강에 아주 좋은 것 같다.

당분간은 주중에 하루 세 시간 정도 산행에 시간을 보낼 것이다. 등산 스틱이 무릎 통증의 예방에 도움이 되길 바랄 뿐이다.

은퇴 후에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보거나 뉴스를 읽는데 보내는 시간도 많이 늘었다. 하루에 2-3시간은 거기에 쓰는 것 같다.

그 밖에 한 달에 한번은 여행을 간다. 팬데믹 때문에 멀리는 못가지만 시간상으로 최소한 하루 정도 걸리는 여행은 한다.

공부하고 글쓰는 학자로서의 시간이 현직에 있을 때는 대부분 생업에 사용되었지만, 지금은 대부분 봉사에 사용된다. 약간의 시간만 재정 수입을 위한 강의에 사용될 뿐이다. 이점은 적지 않은 변화이다.

다음 주부터는 아내와 함께 점토 공예를 시작하기로 했으니 하루에 1-2시간은 거기에 쓸 것이다. 오늘 작업 공간을 준비했으니 점토와 도구만 오면 바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살펴보니 은퇴자의 생활이 시간상으로 그다지 여유롭지 않다. 실제 하루가 참 빨리 지나가고 일주일, 한 달, 심지어 1년도 금세 지나가는 것 같다. 지구 여행 자체도 그렇게 잠깐일 것이다. (2020-10-1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