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겨울 걱정이다

아침 5시, 실외 온도는 14도, 실내 온도는 23도이다. 집 안팎이 쌀쌀하게 느껴진다.

에어컨을 틀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난방을 시작해야 하나. 작년에는 11월부터 난방을 시작했던 것 같은데. 아직 10월도 채 되지 않았는데 춥다고 느끼다니 기후 변화 탓인가 아니면 늘어가는 나이 탓인가.

전원에 살면 계절 변화에 잘 대비해야 한다. 그래야 건강도 지키고 생활비도 절약할 수 있다. 여름이 되기 전에는 선풍기와 에어컨을 준비해 두고, 겨울이 되기 전에는 겨울을 날 방도를 결정해서 대비해야 한다.

내게 겨울 보내기에는 세 가지 방도가 있다. 그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리라.

첫째, 벽난로를 사용하는 방안이다. 집에서 재작년까지 쓰던 방법이다. 나름 낭만이 있는 겨울나기인데, 장작 마련이 쉽지 않으며, 시간마다 해야 하는 불관리도 귀찮고 실내에 먼지도 많이 쌓이는 단점이 있다. 비용은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둘째, 약간의 보일러 바닥 난방, 에어컨/온풍기, 전기 난로를 겸용하는 방법이다. 작년 겨울에 사용한 방법이다. 편리하고 청정한 난방인데, 거실 온도를 비교적 낮게(밤 18도 낮 24도 정도) 유지해야 난방비 지출을 적정 수준에 유지하는 단점이 있다. 거실 천장이 높아 실내 온도를 높이면 난방비가 많이 나온다. 6kw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어도 난방용으로 충분하지 않다.

셋째, 사랑채에서 잠자고 식사하는 주 생활을 하고 낮에 안채로 출퇴근 하는 방안이다. 아직 사용해보지 못한 방법이다. 그렇게 하면 아주 따뜻하게 지내도 난방 비용이 저렴하게 들 것이다. 생활 공간이 좀 비좁다는 게 단점이다. 더구나 둘째가 사랑채의 방 하나를 쓰고 있으니 조금 불편하기도 하다.

난방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여러 가지 준비를 했다. 태양광 패널을 3kw 더 설치했으며, 안채의 팔각정 유리를 품질 좋은 페어 유리로 바꾸었고, 사랑채의 지붕 단열을 보강하고, 차고를 작은 거실과 주방으로 전환했으며, 아내의 침실인 작은 방의 바닥 단열을 코르크 재로 보강했다. 때문에 위 세 가지 중 어떤 방식을 선택하더라도 ‘난방비 폭탄’을 겪을 일은 없을 것이다.

난방비는 큰 집에서 전원 생활을 할 때 가장 큰 도전이다. 큰 집에서 사는 장점을 누리면서 난방비를 적절한 수준에서 유지하려면 제법 지혜를 짜내야 한다.

추위를 많이 타는 아내는 사랑채에서 겨울을 나면 될 것인데 내가 문제이다. 나는 안채에 바닥 난방 약간 하고 서재에 전기 난로 하나 쓰면 충분할 것이다. 당연히 내복을 입고 양말을 신고 따뜻한 조끼도 걸쳐야 할 것이다.

이렇게 장광설을 늘어놓았지만 사실 중형 아파트 관리비 정도면 충분히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다. 다만 은퇴자에게는 그 비용도 만만치 않다는 게 문제이다. 은퇴자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지 않는 한 생활비 중 줄일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

빠듯한 은퇴 생활에 이렇게 빠르게 적응해 가고 있다. 사는 게 별 것인가.(2020-09-22)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