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향된 세상의 정치와 언론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발달은 정치와 언론에 거대한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 민주주의와 언론이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 지를 가늠하기 어렵다. 그런데 그 변화가 민주주의와 언론의 발달이 아니라 그것들의 위기를 향하고 있음이 점차 분명해 보인다. 기술의 발달이 사회의 퇴보와 함께 가는 예상치 못한 모순의 양상을 띄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정보기술이 발달한 21세기에 모순적이게도 ‘가짜뉴스’가 창궐하고 정치적 극단주의가 횡횡하고 있다. 기술의 발달이 보다 평등하고 민주적이며 평화로운 세상을 가져올 것이라는 낙관적인  기대는 단 한 세기도 버티지 못했다. 경제적 평등 대신 불평등이 확대되고, 대화와 상호 이해 대신 단절과 혐오가 증가하며, 정치적 화합과 포용 대신 정치적 갈등과 배제가 점점 더 일상이 되어가는 모습이 우리를 때 아닌 실망과 비관에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 된 것일까? 혹시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우리 사회–다른 나라도 대동소이 하지만–를 사회심리학에서 말하는 확증 편향과 편향 동화의 늪에 빠트린 것은 아닐까?

“I trust this site to tell the truth.”

확증 편향(confirmation bias)이란, 자신이 원하는 결론을 이끌어 내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만을 찾아나서는 경향을 말한다.  심리학자들에 의하면, 사람들은 누구나 어느 정도 확증 편향을 갖고 있다. 자신의 믿음과 객관적 데이터 사이의 불일치, 소위 인지부조화(conginitive dissonance)를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가 확증 편향이라는 것이다.

객관적인 사실에 대한 판단의 경우 인지부조화가 발생하면 대체로 자신이 지닌 기존의 인식이나 지식을 변경해서 인지부조화를 해결한다. 전통적으로 그것은 학교나 언론의 교육 효과이다.

그런데, 세상에 대한 해석이나 믿음에 관련된 판단의 경우는 그보다 좀 복잡하다. 사람들은 자기 자신의 생각이나 믿음에 집착한다. 그것은 자존심이나 자긍심, 나아가 자기 정체성의 문제이기 때문에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

때문에 최대한 자기 생각이나 믿음을 지지해주는 정보 혹은 사람을 찾아 나선다. 즉, 자신의 가치 성향에 맞는 사람, 단체, 종교, 언론매체 등을 찾게 된다. 그런데 과거에는 그렇게 하는데 비용이나 시간이 많이 들기 때문에 속마음은 바꾸지 않은 채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대충 어울려 살았다. 확증 편향을 실천하기 어려웠다.

그런데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생활 환경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이제 아무리 휘귀한 발상, 상상, 몽상, 혹은 입장도 확증을 구하기가 쉽다. 유튜브, 다음 까페, 트위터, 페이스북, 카톡방 등이 24시간 대기 중에 있다. 소셜미디어의 발달한 머신 러닝, AI 기술은 조금만 내 성향을 노출해도 득달같이 입맛에 맞는 자료를 추천해 준다.

그러니 내 생각과 믿음을 바꿀 필요가 없다. 자신의 생각과 믿음이 틀리지 않을 뿐 아니라 심지어 훌륭하다고까지 부추겨 주는 유튜브 채널이 널브러져 있는데 굳이 자신의 생각과 믿음이 잘못되었다고 가르치려 드는 대중매체나 유튜브 채널을 찾겠는가.

확증 편향의 용이성과 편리성, 그리고 아부(?)에 길들여 지면 자신의 생각, 믿음, 혹은 입장과 다른 정보를 기피하게 된다. 잔소리 듣기를 좋아할 사람이 어디 있으며 인지부조화를 즐길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생활 자체도 고달픈데 말이다.

확증 편향만 있는 것이 아니다.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정보를 대면하더라도 사람들은 그것을 자신의 입맛에 맞게 해석해 버린다. 아니면 자신의 입맛에 맞는 부분만 선택하고 나머지는 무시하거나 버린다. 소위 편향 동화(biased assimilation)가 발생한다. 확증 편향과 편향 동화는 같은 뿌리에서 나온 하나의 패키지 현상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입맛에 맞는 정보를 찾으려 하거나(확증 편향), 중립적인 정보를 자신의 입맛에 맞게 해석하거나 그런 부분만 취사선택한다(편향 동화).

이러한 사회심리적 경향이 남북분단(혹은 진보-보수 대립)이라는 사회구조를 만나면, 그것은 쓰나미가 되어 정치와 언론을 모두 쓸어버린다.  정치는, 적을 경쟁자로, 경쟁자를 친구로 만들면서 권력을 쟁취하는 품위있는 게임이 아니라 총만 들지 않았지 죽기살기로 싸우는 적나라하고 극단적인 권력투쟁이 되어 버린다. 언론도 편가르기 싸움이 된다. 진실을 주인으로 섬기는 언론사나 언론인은 설 자리가 없다. 어느 쪽이든 진영에 확실히 참여해야 살아 남는다. 진실이 아니라 당파성이 언론을 지배하는 규칙이 되어 버린다.

최근의 정치가 극단적인 투쟁의 양상을 띄게 된 것은 특정한 정치인 개인 탓이라고 볼 수 없다. 정치판에서 절제와 규칙 준수의 원칙이 사라져 버린 가장 중대한 요인은 분단의 고착과 정보기술의 발달이다.

언론사가 3류 기업이 되고 언론인이 ‘기레기’가 되어버린 가장 중대한 요인도 특정 언론사나 언론인 탓이 아닐 아니다. 그것도 분단의 고착과 정보기술의 발달이다. 인터넷 사용자들의 클릭과 조횟수에 목을 매야 하는 슬픈 현실이 언론의 실종을 초래하고 있는 것이다.   (2019-10-0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