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입문

화훼단지에 가서 가을꽃을 사왔다. 오늘 비가 내린다니 어제 서둘러 심으려는 것이었다.

앞뜰의 꽃마차에 전시한 화분을 갈았다. 큰 마차에는 펜타스를, 작은 마차에는 소국 화분을 올렸다. 지나가는 이웃 아주머니들이 좋아하실 것이다.

꽃마차의 펜타스와 소국

테라스의 꽃도 가을 정취가 나도록 보라빛 소국 화분을 추가했다. 아직 꽃들이 만개하지 않았지만 조금 있으면 소국, 용담, 카멜레온이 소담스럽게 피어날 것이다.

테라스의 소국, 용담, 카멜레온(채송화)

앞 도로와 마주한 경계화단에는 지난 봄에 이식한 백공작과 보라공작, 남천이 가득하다.

경계화단의 백공작과보라공작
대문, 남천, 영산홍,보라공작, 백공작

이제 잔디를 몇 번만 잘라주면 올해가 갈 것이다. 한여름처럼 잔디가 쑥쑥 자라지 않는다. 어제는 앞뜰 잔디를 잘랐다.

앞뜰과꽃마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