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얘기할 때

시나리오
연말이 되니 여느 때처럼 미래 전망이 쏟아져 나온다. 거기에는 사려깊은 분석과 예측도 있지만, 단순한 짐작, 억측, 과장, 소망, 부정직한 선언, 정치적 수사, 자기 과신, 신비주의 등도 전문가의 이름으로 제시되곤 한다.

비록 미래예측이 대부분 틀리기는 하지만, 어느 개인이나 조직도 미래를 고려하지 않고 존재할 수 없다. 많이 추상적이기는 하지만, 연말에 여러분들에게 혹시 도움이 될 지 몰라서 한 마디 올려본다.

몇년 전 CEO를 대상으로 했던 강의 자료인데, 미래전망과 대안선택의 프로세스이다.

1) 무엇에 관해 전망할 것인지를 선택한다.
2) 해당 사안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들을 모두 찾아내고, 그 요인들 사이의 인과관계를 파악한다.
3) 그중, '중요하나 불확실한 요인(important & uncertain)'들에 주목한다.
4) 그 변수들이 지닌 불확실성의 수준에 따라 전망 방식을 선택한다.
5) 불확실성이 낮다고 판단되면 '예측(forecasting)'을 수행하고, 불확실성이 너무 높다고 판단되면 기도를 열심히 하거나 점쟁이를 찾는다. 그도저도 아니라고 판단되면, 미래전망 '시나리오'를 작성한다. 네 개 정도의 시나리오가 적당하다.
6) 만약 귀하가 CEO라면, 위험부담의 수준을 선택하고, 그에 맞는 해법을 선정한다. 최적 해법(optimal solution)을 택하면, 기대치가 큰 반면 리스크도 크다. 전천후 해법(robust solution)을 택하면, 기대치는 낮지만 리스크가 작다. 상황이 어려울 때는 전천후 해법이 최선의 선택일 수 있다.

가장 신뢰할 수 없는 전문가는 불확실성이 높은 사안에 대해 확신을 갖고 말하는 사람들이다. 최소한 세 가지 수준의 화법을 적절히 분별해서 사용할 수 없는 사람들은 전문가로 간주하기 어렵다.

미래를 다루는 전문가의 가장 중요한 소양은 겸손과 정직이다. 신의 영역에 접근하고 있기 때문이다.(윤영민, FB 2013/12/16)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