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세선(Trend line)의 매력(3)

추세선이 가격의 변동 방향을 가리키는 수단으로 사용될 때는 앞에서 소개한 관계나 패턴을 발견하는 일반적 도구와는 다소 다른 모습으로 사용된다. 뭐, 크게 복잡한 내용은 없다. 누구든 몇 가지만 인지하면 추세선을 바로 실전에 사용할 수 있다.

  1. 추세선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서 가격이 움직이는 방향을 가리킨다.
  2. 추세선은 시간적으로 최소한 두 지점을 연결한다.
  3. 가격의 변동 방향이라는 관점에서 추세선은 크게 세 가지가 있다: 하락 추세선(downtrend), 상승 추세선(uptrend), 보합(혹은 횡보: sideway). 하락 추세선은 곰 추세(bearish trend), 상승 추세선은 황소 추세(bullish trend)라고도 불린다.
  4. 고점(highs)연결하여 구성한 추세선을 저항(resistance) 선이라고 부르고, 저점(lows)을 연결하여 구성한 추세선을 지지(support) 선이라고 부른다.
  5. 가격의 흐름이 상승에서 하락, 반대로 하락에서 상승으로 바뀌는 것을 반전(reversal)이라고 부른다.

이상을 다음과 같이 그림으로 표시할 수 있다.

위 그림은 상승 추세(uptrend)를 보여주고 있다. 그래프의 상부 꼭지점(고점이라고 부른다)들을 연결하여 붉은색 추세선이 만들어졌는데 그것은 저항(resistance) 선을 나타낸다.  그래프의 하부 꼭지점을 연결하여 파란색 추세선이 만들어졌는데 그것은 지지(support) 선을 나타낸다.

아래 그림은 하락 추세(downtrend)를 보여주고 있다. 상승 추세의 경우와 방향만 다를 뿐 추세선을 그리는 방법은 동일하다.

아래 그림에서 보듯이 상승 추세는 황소의 뿔처럼 생겼다고 해서 황소선(bullish trend)이라고 부르고, 하락 추세는 곰의 등처럼 생겼다고 해서 곰선(bearish trend)라고 부른다.

아래 그림은 저항선과 지지선의 의미를 보여준다. 그래프에서 저항선을 넘어서 가격이 상승한 경우가 두 번 있다. 그 경우 우리는 그 가격이 다시 하강하리라 예상한다. 주식의 가격이 저항선을 넘어서 오르면 저항(?)을 받아서 다시 떨어지게 된다는 의미에서 이름이 저항선이다.

반대로 지지선 아래로 주식의 가격이 여러 차례 떨어졌다. 그 경우 가격이 다소 상승하리라는 예상이 가능하다. 무언가가 받쳐주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이름이 지지선이다.

주식 가격은 캔들스틱 차트와 추세선이 함께 사용되는 경우가 흔하다. 캔들스틱 차트는 다섯 가지 정보를 가지고 작성된다. 몸통(real body)이라고 부르는 부분은, 가격이 떨어졌을 때는 시가(opening price)가 맨 상단이 되고, 종가(closing price)가 맨 하단이 된다. 가격이 올라갔을 때는 종가가 상단, 시가가 하단이 된다.

아래 그림에서 가격이 떨어진 경우는 붉은 막대로 표시되고 가격이 올라간 경우는 초록색 막대로 표시되었다. 그 둘을 하얀색과 검정색으로 표시할 수도 있으나 중요한 점은 색으로 가격 하락과 가격 상승을 구분한다는 것이다. 몸통에 해당되는 막대를 보면 윗쪽과 아래쪽에 가는 선이 그려져 있다. 윗선(wick, 심지)의 끝은 장중최고가를, 아랫선(tail,  꼬리)의 끝은 장중최저가를 표시한다. 이렇게 해서 막대와 가는선은 특정한 장(예컨대 1일장)의 시가, 종가, 최고가, 최저가, 그리고 가격의 상승(혹은 하락)이라는 주요 정보를 모두 보여준다. 이 캔들스틱을 연결하여 추세선을 그리기도 한다.

아래 그림은 캔들스틱차트를 가지고 추세선을 그린 사례이다. 추세선을 그리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캔들스틱의 심지끝(장중최고가)을 연결해서 그리는 방법, 다른 하나는 몸통 상단(가격하향 추세인 경우 시가, 붉은색 몸통의 상단)을 연결하여 그리는 방법이다. 어느쪽을 선택하든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 아래 그림에서 하얀색 번호 1과 2를 연결한 추세선을 보면 X 표가 된 시점을 지나가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만약 그 이후의 시점들에도 유효한 추세선을 그리려면 숫자 1을 노란색 숫자 2와 연결해야 한다. 어느 지점을 연결해서 추세선을 그리느냐는 분석자의 판단에 달려 있다. 

이상으로 간략히 가격 추세선과 캔들스틱차트를 살펴보았다. 이 정도의 지식을 갖고 주식변동 차트를 관찰해도 어느 시점에서 주식을 사고 팔 것인지를 결정할 수 있다. 문제는 국면이 하락 추세일 일부인지, 상승 추세의 일부인지, 아니면 하락 추세 중의 일시적 상승 국면인지 혹은 상승 추세 중 일시적 하락 국면인지, 아니면 하락 추세에서 상승 추세로 돌아서는 반전 국면인지에 대한 판단에는 불확실성과 리스크가 따른다는 점이다.

그래프는 그런 판단에 약간의 도움이 되는 것 뿐이다. 주식 투자의 성패는 올곧이 투자자의 판단과 선택에 달려 있다.

이상으로 추세선에 대한 소개를 마친다. 추세선(혹은 추세선 분석)은 전문적인 통계 지식 없이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도구이다. 특히 엑셀은 아주 손쉽게 추세선을 그릴 수 있게 해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