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포스팅

SNS 포스팅은 말걸기이다. 아무리 심각하고 어려운 내용일지라도 대화라는 속성을 벗어날 수 없다. ‘내’가 ‘네’게 말을 걸고, ‘네’가 ‘내’게 응답하면서 우리 자신과 세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거기서 진짜 중요한 것은 ‘나’도 ‘너’도 아닌 대화 자체인지도 모른다.

SNS 포스팅은 스토리 라이팅이 아니다. 스토리 라이팅은 형식을 갖춘 ‘글쓰기’이다. 그것에는 저자의 치밀한 기획과 구성, 그리고 테크닉이 요구된다. ‘글쓰기’는 신문 기사, 방송 뉴스, 시, 소설, 드라마, 논문처럼 일방향적 성격을 벗어나기 어렵다. 스토리 라이팅은 먹물들에게 가장 익숙한 발화 형식이다. 그래서 나도 자주 그렇지만 먹물들의 포스팅은 글쓰기인 경우가 많다.

SNS 포스팅은 전통적인 스토리텔링에 가깝다. 스토리텔링은 ‘말하기’이다. 글쓰기와 달리 그것은 형식이 자유롭고 특별한 테크닉을 요구하지도 않는다. 말하기는 대화의 상대가 분명하고, 즉흥적이며 가변적이다. 그 때 그 때 청자들의 관심과 분위기에 맞추어 화제를 고르고 임기응변의 변주를 얼마든 사용할 수 있다.

그렇다고 SNS 포스팅이 딱 떨어진 스토리텔링은 아니다. 그것은 ‘말하기’라기 보다 ‘대화(dialogue)’이다. 진정성을 기반으로 한 언어적 교감이다. 말을 주고 받으며 서로 섞는 행위이다. 때문에 댓글과 답글이 포스팅 이상의 비중을 지닌다. 포스팅은 댓글놀이와 더불어 완성된다.

아니다. 어쩌면 미하일 바흐찐의 주장처럼 대화에 마감이란 없는 지도 모른다. 삶은 대화이고, 그것은 세상이 끝나는 날에야 마치게 될 것이다. (윤영민, FB 2015/04/1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