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재인 그리고 김정은의 자아 표현 전략(2)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도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초기 반응은 한 마디로 “죽을래? 끝장을 내버릴거야. 짜식, 까불고 있어” 였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과격한’ 행동이 “미국과 대화를 하고싶다”, “자신들에게 관심을 가져달라는 신호”라고 해석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듯 자극적인 트윗을 쏘아올렸다. 그리고 북한에 대한 제재의 강도를 높여가도록 국제사회를 휘몰아갔다.

북한은 미국의 그러한 ‘협박’에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한편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적발언에 대해 모욕적 발언으로 대응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쪽 공해상을 향해 장거리 미사일을 쏘았다. 마치 이판사판 한판 붙어보자는 듯한 자세였다.

두 사람의 불놀이에 한반도는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위기 속으로 치달았다. 마치 누군가 금방이라도 핵단추를 누를 것만 같은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그 가운데에서도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한과 미국이 대화를 개시할 시점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정치는 명분과 실리를 두고 벌이는 게임이다. 특히 국가들 사이에 벌어지는 국제정치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한 국가의 대표 선수(정상)의 한 마디 한 마디, 일거수 일투족이 그냥 나오는 법은 없다. 모두 관련국과 그 나라들의 대표 선수의 반응을 염두에 둔 계산적이고 전략적이라고 보면 된다. 게임의 목표는 승리일 때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경쟁자를 압도하는 승리보다는 최대한의 명분과 실리를 챙기는 것이다. 정상들은 게임에서 명분과 실리를 거두기 위해 전략적으로 발언하고 행동한다.

대표 선수가 아무리 뛰어나도 팀 전체의 전력이 약하다면 게임을 이길 수 없다. 국제정치에서도 국력이 약하면 정상이 아무리 뛰어나도 마이너 리거를 벗어나기 어렵다. 그러나 운동 경기에서 대표 선수의 능력이 팀 성적의 중요한 요소이듯이 국제정치에서도 정상 요인(leader factor)은 대단히 중요하다. 동일한 국력이라도 뛰어난 지도자가 등장하면 국제정치라는 게임에서 훨씬 좋은 성과를 낼 수도 있다. 그래서 첨예하게 대립하는 국제정치 국면에서 정상의 전략적 자아표현(strategic self-presentation)이 주목받지 않을 수 없다.

오래 전에 발표된 Edward Jones와 Thane Pittman(1982)의 논문, “Toward a general theory of strategic self-presentation”은 현재 긴박하게 전개되는 트럼프, 문재인, 김정은 세 사람의 국가 지도자들 사이의 상호 관계를 바라보는데 유용한 시각을 준다. 조운스와 피트먼에 의하면, 전략적 자아표현이란, 사람들이 목표 인물(target person)로 하여금 자신에 대해 특정한 인상을 갖게 만듦으로써 그에 대한 자신의 영향력(power)을 강화하려고 하는 언행을 말한다. 세 정상이 내놓는 발언이나 취하는 행동이 딱 그런 전략적 자아표현에 해당된다.

그들에 의하면, 전략적 자아표현에는 크게 다섯 가지 유형이 있다. 환심사기(ingratiation), 겁주기(intimidation), 자기 PR(self-promotion), 모범화(exemplification), 간구(supplication)가 그것이다. 여러 가지 말, 표정, 행동이 환심사기에 속하지만, 특히 아부(flattery)가 대표적이다. 환심을 사려는 사람은 사랑받기를 원한다. 그들에 의하면, 어떤 구체적인 방법으로 환심을 사는가는 세 가지 요인에 의해 결정된다. 첫째, 목표 인물의 환심을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둘째, 환심을 사는 데 성공할 가능성이 얼마나 높은가, 셋째, 환심을 사는데 사용되는 방법이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것인가이다.

겁주기는 리스크가 큰 전략이다. 겁주기의 중심은 위협(threat)인데, 잘못 사용하면 상대를 굴복시키지 못한 채 상호 관계의 파국만 초래할 수도 있다.

자기 PR은 자신을 능력자로 보이려는 전략이다. 자기 PR이 성공하려면 정말로 자신이 주장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증명해야 한다.

모범화는 상대에게 자신을 성실한 사람, 훌륭한 사람이라고 인식시키려는 전략이다. 그것은 상대에게 자신을 보고 따라하게 하려는 시도이다.

끝으로 간구는, 자신이 도움이 절실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려는 전략이다. 흔히 아이들이 부모나 어른들로부터 관심이나 도움을 받고자 할 때 그 전략을 사용한다.

트럼프와 김정은의 상호 관계는 겁주기로 시작했다. 지난 1년 동안 북한이 내보낸 메시지를 종합해 보면, 현재 김정은이 절실히 희망하는 것은 자신과 북한의 안전 그리고 경제발전이다. 그런데 그 관건을 미국–현재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쥐고 있으며, 김정은은 그 점을 대단히 잘 알고 있음이 분명하다.

북한과 미국의 오랜 적대 관계를 생각할 때 트럼프의 관심을 끌기 위해 김정은이 선택할 수 있는 자아표현은 겁주기 외에 없었을 것이다. ICBM에 핵탄두를 실어서 미 본토를 공격할 수 있을 정도가 아니고 북한이 트럼프의 주요 관심 대상이 될 수 있었겠는가. 트럼프가 김정은과 햄버거를 먹으며 대화할 수 있다고 트윗을 날리고 김정은이 트럼프와 대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을 때 과연 어느 언론사가 진지하게 그 말을 받았었던가.

미국과 북한이 험악한 말은 물론이고 미사일 실험과 제제 강화로 전쟁 분위기가 끝없이 상승하고 있을 때 한국의 국민과 대통령은 얼마나 공포에 떨어야 했던가. 미국과 북한이 전쟁에 들어가면 일차적, 그리고 최대의 피해자가 남한이 아니던가. 그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하는 남한의 대통령이라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까? 미국 ‘큰 형님’이 알아서 잘 해주길 넋놓고 기다리고 있을까?

지난 해 7월 미국 방문을 기점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부지런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트럼프를 만나서 긴 회담을 하고, 베를린에서 평화를 지향하는 ‘신 베를린 선언’을 발표했으며, 중국에서는 ‘굴욕적인’ 대우를 받으면서도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났다. 필자는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모범화 전략을 취했던 것으로 해석한다. “신뢰할만한 지도자 나아가 자국민을 위해 간절하게 평화를 원하는 지도자”라는 인식을 트럼프, 시진핑 같은 주요 당사국 지도자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김정은에게도 굳게 각인시켰던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눈물겨운’ 노력은 평창 올림픽을 통해서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사실 그 지점에서는 미국과 북한도 대화 국면에 들어서야 하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쟁을 일으키겠다는 입장이 아니라면 말이다. 그리고 미국도 북한도 그렇지는 않았고 그럴 수도 없었다.

사실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김정은 못지 않게 트럼프에게도 절실히 필요했다. 여러 가지 스캔들로 국내 정치에서 코너에 몰려 있는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북핵 해결이 가을에 있을 중간 선거에서 승기를 잡게 해줄 묘약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평창 올림픽에 대표팀을 보내겠다는 의지로 남한에게 대화의 제스처를 보냈고, 핵무기 완성을 선언하면서 역설적으로 미국과의 대화 의사를 내보냈다. 평창올림픽은 미국과 북한, 즉, 트럼프와 김정은에게 대화를 시작할 명분을 주기에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때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언사에 미묘한 변화가 생겼다. 자아표현 전략이 모범화에서 환심 사기로 전환되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한반도 대화국면 전환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든 공을 돌리는 모습,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을 정중하게 대하는 모습은 때로 국민들이 “저렇게까지 해야하나”하는 측은지심이 느껴질 정도였다.

그 때 즈음해서 1년 전만 해도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파격적인 방식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북핵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기 시작했다. 남북 정상이 만나고 북미 회담이 약속되고,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를 둘러싼 나라들이 대화 국면에 하나 둘 동참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북한에 대해 가장 호전적이었던 아베 수상마저도.

모범화와 환심 사기를 결합한 자아표현 전략–의도적으로 그렇게 행동했는지 아니면 원래 그런 성격을 가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으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는 자신의 의사를 정직하게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할 수 있는 지도자로,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신의 뜻을 가감없이 전달해 줄 수 있는 민족 지도자로 인정받았다고 생각된다.

문 대통령은 1년도 채 되지 않은 사이에 미국과 북한으로부터는 물론이고 세계 정치 지도자들, 그리고 언론인들에게, 평화를 사랑하는 지도자, 겸손한 지도자, 현명한 지도자, 그리고 집요한 지도자라는 놀라운 인식을 심는 데 성공했다. 로버트 라이시(클린턴 행정부 노동부 장관을 역임한 UC Berkeley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을 이렇게 극찬했다.

“Over the years, I have come across many presidents and prime ministers, and have worked with many of their governments. But rarely if ever have I witnessed someone as talented, intelligent, humble, and progressive as President Moon.”

한반도에서 평화를 향한 게임은 아직, 그리고 앞으로도 한참 동안 진행될 것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우여곡절을 겪을 수도 있다. 70여 년 동안 지속되어온 적대와 불신이 어찌 단 시간내에 사라지겠는가. 부디 정치 지도자들이 현명한 말과 행동으로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을 가져다 주길 기원한다. (윤영민, 2018-05-28)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