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그릇

밥그릇이 문제다.

밥그릇이 비어도 문제고,

밥그릇이 넘쳐도 문제고,

밥그릇을 차버려도 문제고,

제 밥그릇에만 집착해도 문제고,

밥그릇에 쌀밥만 담아도 문제고,

밥그릇 싸움도 문제고,

.

.

.

밥그릇이 행복이다.

밥그릇이 있어 행복하고,

밥그룻에 밥을 담을 수 있어 행복하고,

밥그릇에 쌀밥뿐 아니라 검은콩밥을 담으니 행복하고,

밥그릇을 삼분의 일만 채우니 행복하고,

밥그릇에 밥만이 아니라 사랑도 담으니 행복하고,

밥그릇을 나누니 행복하다.

.

.

.

같은 밥그릇인데 누구에게는 불행의 씨앗이고, 누구에게는 행복의 원천이다. 나는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밥그릇을 비우고 정갈하게 닦았다. (윤영민. 2012/02/07)

글쓴이: 만리거사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 정보사회학과의 윤영민 교수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