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이라는 이름의 게임(1): 배경

개인이나 집단의 생존과 번영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

경제학에서 생산의 3요소로 토지, 노동, 자본을 드는 것을 보면 적어도 현대경제학의 토대가 마련된 18-19세기에는 그 세 가지가 핵심적인 요소가 아니었을까 생각된다. 자원이 넉넉하고(자연 자원), 열심히 일하며(노동), 돈이 충분히 투입되면(자본) 개인이든 기업이든 풍부한  가치를 생산할 수 있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었던 추측된다. 물론 그러한 인식은 남의 자원을 강탈하거나 남의 노동을 착취하고 돈이 돈을 낳게 하면서 생존과 번영을 추구하는 모습으로 실현되기도 했다.

19세기말에서 20세기초에 중화학공업, 대기업, 대량생산 체제가 출현하고,  20세기 전반에는 1,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과학과 기술(science and technology), 경영(management), 그리고 국가(state)가 생존과 번영을 좌우하는 요소로 추가되었다.  비행기, 잠수함, 원자폭탄 등과 같은 첨단 병기가 전쟁의 승패를 좌우하였으며, 교통통신의 발달로 시장이 전국화되고 국경을 넘어가면서 기업의 규모가 팽창하고 대량 생산, 대량 유통, 대량 판매가 실현되었으며, 덕분에 기업 경영의 중요성이 부상하고 경영학이 하나의 새로운 학문 분야가 되기도 했다.  또한 각 민족들이 앞다투어 독립적인 국가를 세우면서 다수의 민족-국가(nation-state)가 등장하고, 독일이나 일본 같은 소위 후발국들이 국가 주도의 경제발전에 성공하면서  민족-국가가 생존과 번영의 새로운 단위, 새로운 주체로 자리잡았다.

Related image

1950년대 이후 정보이론의 출현과 함께 계산과 제어 기술이 급속히 발전하였으며, 1960년대 후반에는 그 기술이 통신공학과 접합되면서 네트워크 기술이 추가되었다. 사실 그것은  국가간 첨단무기 경쟁과 민족국가 발전의 부산물이라고 말할 수 있다. 2차대전이 냉전으로 이어지면서 강대국 사이에는 미사일과 핵무기, 우주 탐험, 정보전 등을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으며, 경제, 금융, 교육, 연구, 복지, 주택 등 사회의 전 분야에 걸쳐 국가의 역할이 점차 확대되면서 정부의 정책 수립과 업무 수행은 인구 조사, 주택조사, 산업체 조사, 시장 조사, 여론 조사 등 온갖 유형의 대규모 조사를 토대로 이루어졌고, 그것은 계산, 제어, 네트워크, 암호 기술 등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을 수반하였다.

Related image

이차대전 이후 과학기술은 기업들 사이의 경쟁에서 뿐 아니라  국가간 경쟁에서도 가장 첨예한 전선을 형성하였다. 주요 선진국들에서는 기업은 물론이고 정부도 RND 투자에 팔을 걷어부쳤다. 이는 20세기 후반 정보기술(information technology)을 필두로 생명공학(bio-technology), 신경과학(neuro-sciecne) 등의 눈부신 발전을 가져왔다.

이러한 변화를 목격하면서 학자와 사회비평가들 사이에서는 가치의 원천에 대한 다양한 이론과 해석이 등장하였다. 1960년대 이후에 새로운 가치가 정보(information) 혹은 지식(knowledge)에서 나온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으며, 데이터베이스, 인터넷, 스마트폰이 발달한 1990년대 이후에는 네트워크(network) 이론이 주목을 받았고, 2010년대에는 데이터(data)가 새로운 시대의 석유라는 주장이 대두하였다.

Image result for artificial intelligence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집단지성(collective intelligence)과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에 대한 연구와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지능(intelligence)이 가치의 원천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은 정보서비스 산업은 물론이고 로봇 산업을 위시한 각종 제조업에 도입되면서 인류의 미래를 규정할 테크놀로지로 사람들의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고 있다.

이러한 맥락을 염두에 두고 이제 지능에 대해 생각해 보자. 지능의 본질은 무엇일까? 신경과학, 진화생물학, 컴퓨터 과학, 화학, 물리학등의 발달에 기반한 집단지성, 인간 강화 기술, 그리고 인공지능을 어떻게 이해해야할까? 지능은 과연 과학과 산업의 새로운 프런티어가 될 것인가? 앞으로 지능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진화하게 될까? 그리고 지능의 진화는 인간사회를 어떻게 바꾸어 놓을까? 무척 무겁고 어려운 질문들이지만 가볍게 산책하는 마음으로 탐색해 보자.  (2018-02-01, 윤영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