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은 인간의 소통 상대가 될 수 있을까?

SAMSUNG CSC
2016.5. 행성B 출간

사람이 꽃이나 나무와 소통할 수 있다는 사실은 내게 의문의 여지가 없었다. 궁금한 점은 어떻게, 얼마나 깊이 있는, 그리고 양방향적 의사소통이 가능한가였다. 이 책은 그러한 궁금증을 푸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으며,  인간의 관계망에 식물을 포함해야 한다는 내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담고 있다.

“지능(intelligence)이 문제해결능력을 의미한다”면(187), 식물은 단연 높은 지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지난 5억년 동안 어떤 환경에서도 살아남고, 영토를 확장하며, 후손을 퍼뜨리는 데 있어 식물은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것이 단지 ‘자동반응’ 덕분이라는 해석은 설득력이 없다. 식물이 고도의 판단, 구상, 대처에 필요한 지적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가능했다는 설명이 훨씬 설득력이 있다.

식물은 고정상태에서 생존하기 위해 다양한 능력을 발전시켰다. 특히 근단(뿌리의 말단)은 고도의 지각, 판단, 명령을 시행하는 일종의 군집지성(swarm intelligence)으로 동물의 두뇌와 유사한 기능을 수행한다. 식물은 동물과 같은 장기를 지니는 대신에 신체 전체에 기능을 분산시키는 모듈식 구조를 지니고 있으며, 움직임이 워낙 서서히 일어난다는 점에서 인간과 크게 다르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식물을 마치 무생물처럼 인식한다.  그러나 이 책은 사실 식물이 고도로 지적인 행동을 하고 있음을 풍부한 과학적 증거를 가지고 보여주고 있다.

인간처럼 생기지 않고, 인간처럼 사고하지 않는다고 지적인 존재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 우리가 조금만 인내심을 갖고 공감하려는 노력을 기울이면 식물은 우리와 함께 즐겁게 소통하고 공존하는 존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꽃과 나무를 마치 무생물인 것처럼 대하는 사상과 태도가, 지적인 생명체로서 꽃과 나무를 대하는 그것보다 나은 점이 무엇인가. 성장, 산업 발전, 풍요의 성취?

지구에서 바이오매스(biomass)의 99.7%를 점하는 식물을 무시하고 약탈의 대상으로만 보는 한 생명존중의 사상과 삶은 인간 중심의 오만과 자기 모순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인류에게 견디기 어려운 환경적 재앙이 될 것이다.

글쓴이: 만리거사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 정보사회학과의 윤영민 교수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