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그라인더 구입

SAMSUNG CSC
Zassenhaus La Paz mill

18년 전 남대문 시장에서 구입한 커피 그라인더를 퇴역시키기가 쉽지 않았다.

2년 전 일본제 Kalita를 구해서 몇 번 사용했으나, 뚜껑이 없어 원두가 튀어나오고, 커피분 담는 상자가 너무 작아 분이 넘치는 불편이 있어 사용을 포기했다.

최근에 손이 아파서 커피 갈기가 어려워 자동 그라인더를 구입했다. 편하기는 한 데 커피 맛이 현저히 떨어져서 결국 다시 수동 그라인더로 돌아왔다.

지난 금요일(6/3) 남대문 시장에 가서 독일 자센하우스 라파즈 밀을 구했다. 수입상가(옛날 도깨비시장) 지하 1층 161호 우신상사(02-319-5770)에서 24만원 달라는 것을 흥정을 해서 겨우 2만원 깍고 현찰로 구입했다.

상품이 격조가 있다. 뚜껑은 황동, 내부 부품은 7천도의 고열에서 생산된 탄소강철, 목재 부분은 너도밤나무라고 한다. 자센하우스 커피 그라인더 중 가장 고가 제품이다.

몇 번 사용했는데 아직 손에 익지 않다. 원두가 잘 흘러내려가지 않아 공회전이 자주 발생한다. 잘 되다 안되다 하니 며칠 더 사용해보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교환을 해야할 듯 싶다.

커피 맛은 훌륭하다. 라파즈 밀은 미분이 많이 나와 쓴 맛이 발생한다는 지적도 있는데 우리에게 그런 문제는 없는 것 같다.

사람도 물건도 한번 인연을 맺으면 오래 가야한다. 지난 번 독일산 그라인더를 18년 사용했으니 이번 제품도 그렇게 오랜 사용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어쩌면 내 생애 마지막 커피그라인더가 될 수도 있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