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언어, 선지자의 언어

이 세상을 창조하는데 왜 6일이나 걸렸을까? 전지전능한 신인데 한 순간이면 충분하지 않았을까?

그에 대해 성 아우구스티누스(St. Augustine)는 이렇게 생각했다. ‘6’이 완전한 숫자였기 때문이다. “하느님은 우주의 완전함을 계시하기 위해 일부러 6일이나 시간을 끌었다”(사이먼 싱, 1998에서 재인용).

완전수(complete number)란 약수들의 합이 본래의 수와 정확하게 일치하는 수를 말한다. 6의 약수는 1, 2, 3이고 그 셋을 더하면 6이다. 6 다음의 완전수는 28이다.

완전수의 존재를 발견한 것은 피타고라스(Pitagoras de Samos)였다. 피타고라스는 수학을 통해서 우주의 비밀을 밝힐 수 있다고 믿었다. 이 세상이 수학적 법칙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유명한 피타고라스 정리는 그가 찾아낸 법칙 중 하나였다. 그로부터 2천년 후 갈릴레오(Galilo Galilei)는 같은 의미에서 “신이 우주를 창조할 때 사용한 언어가 수학이다”라고 주장했다.

수학자나 과학자가 아니고는 그러한 주장에 공감할 사람들이 얼마나 될 지 모르겠다. 그러나 아직도 그러한 믿음을 버리지 않은 수학자나 과학자들이 많다.

나는 그러한 믿음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세상에 대한 수학적 해석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별로 많지 않다는 점이 좀 걸릴 뿐이다.

수학자들만 신의 의도를 읽으려 했던 것은 아니다. 선지자들(prophets)도 그러했다. 그러나 그들은 수학자들과 달랐다. 수학자들이 신의 기획을 이해하려고 했다면, 선지자들은 신의 뜻을 대중에게 전달하려고 했다.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 선지자들이 선택한 표현 형식은 메타포(metaphor, 은유 혹은 비유)였다. 예수, 공자, 석가모니와 같은 인류의 스승들은 예외 없이 메타포를 즐겨 사용했다.

메타포는 수학에 못지 않게 강력한 표현 도구이다. 그것은 청중의 수준에 맞추어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게 해주고, 선지자가 권력의 탄압을 피해갈 수 있게도 해준다. 게다가 두고두고 시대에 따라서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겨준다.

메타포의 구조는 단순하다. 한편에는 중대하거나 난해한 메시지가 있고 다른 한편에 일상적인 개념이 있다. 추상적인 메시지를 직관적 언어로 풀어주는 방법이다. “인생은 여행이다”, “TV는 바보상자”, “삶은 한편의 연극”, “인터넷은 정보의 바다”….

때로는 한 문장이나 한 문단이 아니라 책, 그림, 조각, 건물, 영화 등이 통째로 메타포일 수도 있다. 예컨대 성경 중 가장 난해하다는 요한 계시록이 그러하다.

나는 뛰어난 S.F. 소설이나 영화도 하나의 메타포로 간주한다. 조지 오웰의 <1984>, 리들리 스콧의 영화 ‘블레이드 러너’, 그리고 이번 주 학교 수업에서 다루었으며, 오늘 고전 문학 동아리에서 토론할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Brave New World)>도 그렇다.

역사는 단순히 과거의 기록이 아니다. 거기에는 오늘의 관점에서 재발견해야 하는 역사서의, 그리고 역사가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S.F.도 그러하다. 그것은 단순히 미래에 관한 상상의 산물이 아니다. 거기에는 오늘의 관점에서  재해석되어야 하는 작품의, 작가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탁월한 S.F.는 현대 사회에 대한 철학이며 윤리학이고 사회학이다. 거기에는 인간과 사회의 본질, 인간과 사회가 지향해야 할 가치와 규범에 대한 작가의 고뇌가 녹아있다. 청중은 거기에서 오늘날에 우리가 직면한 문제들에 대해 해답을 찾을 수는 없더라도 최소한 깊은 성찰의 기회를 갖게 된다.

수학으로부터, 그리고 뛰어난 메타포와 S.F.로부터 우리가 더욱 많은 지혜를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bravenewworld.covf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