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시대의 사회조사 전문가

skopos_tmimatos

신입생들을 면담했더니 몇몇이 ‘사회조사분석사’라는 자격증에 관심을 보였다. 우리 학과 졸업생 중 사회조사분석사 자격증을 딴 학생들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띄는 걸 보면 그 자격증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어제오늘이 아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사실 나는 그 자격증의 실효성은 물론이고 시대적 적합성에 대해 무척 회의적이다. 사회조사방법과 사회통계학에 대한 지식을 테스트하는데 그 내용이 많이 낡았다. 기존에 개설된 관련 과목들을 제대로 수강했으면 누구나 합격할 수 있는 내용과 수준이다. 문제는 그것이 현장에서 사회조사자(social researcher)가 수행해야 하는 역할과의 불일치가 너무 심하다는 사실이다. (통계청 사이트의 사회조사분석사 검정자격기준을 참고하기 바람)

사회조사분석사가 1급과 2급으로 나누어 있듯이 사회조사자에도 다양한 수준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과 같은 디지털 시대에 사회조사자가 갖춰야할 전문적 지식과 능력은 다음과 같지 않을까?

사회조사자는 (1) 무엇보다 주어진 과제를 연구문제(research question)로 번역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사회조사는 규칙적인 사회 현상(social regularities)에 관련된 의문이나 쟁점에 대한 해답을 얻는데 필요한 실증적 근거를 만들거나 찾는 작업이다. 규칙적인 사회현상에는 사회문제(social problems), 사회적 쟁점(social issues), 사회적 의문들(social questions), 혹은 사회학적 의문이나 쟁점(sociological questions or issues)이 포함될 수 있다. 사회현상에 대해, 왜 그럴까, 어떤 상태인가, 앞으로 어떻게 될까, 누구의 주장이 옳은가, 어떤 해법들이 있을까, 어떤 해법이 상대적으로 더 바람직한가 등에 대한 답을 제시하는데 있어 실증적 근거를 확보하는 것이 사회조사라고 할 수 있다.

최근 예측분석학(predictive analytics)에서 다루는 것 같은 개인의 행동에 대한 예측이 사회조사의 연구에 포함되어야 하는가는 논란이 될 수 있다. 전통적으로는 분명 아니다. 그러나 빅데이터 환경의 등장과 더불어 사회조사자가 ‘예측분석’ 능력을 갖추는 것은 거부할 수 없는 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조사자는 (2) 주어진 의문과 여건 아래에서 무엇이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연구방법인지를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설문조사, 실험, 심층면접, 참여관찰, FGI, 델파이, 예측(forecasting), 이차분석(secondary analysis), 시나리오 플래닝(scenario planning) 등과 같은 전통적인 연구방법은 물론이고, 구글링(Googling), 모델링(modelling), 컴퓨터 모의실험(computer simulation), 집단지성, 데이터과학(data science), 사회연결망 분석(social network analysis) 등과 같은 새로운 연구방법이 고려되어야 한다.

사회조사자는 (3) 자신이 그러한 방법을 혼자서 수행하거나 타인이나 기관(혹은 기업)과 협업을 통해서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모든 연구방법을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중요한 점은 어떤 방식으로든 최선의 답을 얻어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 오늘날 그것은 대부분의 경우 협업을 통해서 가능하다. 특히 해당분야 전문가, 통계학자, 수학자, 혹은 컴퓨터 프로그래머와의 협업이 필요하다.

흔히 제도는 변화를 따라오지 못한다. 제도의 장점이면서 동시에 단점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안정적인 시대에는 제도가 힘을 발휘하지만 급변하는 시대에 제도는 시대착오적이 되곤 한다.

현재 사회조사분석사라는 제도가 후자에 해당되지 않나 싶다. 사회조사분석사가 디지털 시대에 있어 사회조사 능력을 보증하는 자격증이 되지 못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