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갇힌 마을

SAMSUNG CSC
필암문화원에서 바라본 필암뜰

폭설로 인해 마을 전체가 세상으로부터 단절되었다. 60평생에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리는 것을 보기는 처음이 아닌가 싶다. 장성에 눈이 많이 내린다는 말을 이사온지 4년만에 실감하고 있다.

폭설 때문에 비날하우스들은 피해를 입지 않았는지, 강추위에 어르신들은 무사하신지 모르겠다. 아직 눈이 내리고 있고 오후 3시인데 영하 9도이다. 내일 오전까지는 계속 내릴 모양이다. 아무쪼록 마을 주민들 모두 피해를 입지 않고 이 순간이 지나갔으면 좋겠다.

눈속의 필암

SAMSUNG CSC
눈보라 속의 필암문화원
SAMSUNG CSC
눈보라 속의 필암마을 입구
SAMSUNG CSC
눈내리는 필암문화원 전경
SAMSUNG CSC
눈속의 필암마을
SAMSUNG CSC
얼어붙은 빨래터
SAMSUNG CSC
눈보라 속의 삼연정
SAMSUNG CSC
눈이 멈춘 필암문화원
SAMSUNG CSC
눈이 멈춘 핑암문화원
SAMSUNG CSC
눈 속의 필암서원
SAMSUNG CSC
눈 속의 필암서원
SAMSUNG CSC
눈 속의 필암뜰
SAMSUNG CSC
눈 속의 필암 실개천

눈과 아이들

SAMSUNG CSC
필암뜰에서 눈사람 만드는 아이들

필암에는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린다. 하지만 날이 포근하기 때문에 금방 녹아버린다. 그래서 필암에서 눈을 즐기려면 제법 운이 좋아야 한다.

어제 마을에 학생들이 행운과 함께 체험학습을 왔다. 아침에 눈이 많이 내려 필암뜰에서 하늘이 주는 혜택을 마음껏 누릴 수 있었다. 눈싸움을 하고, 눈사람도 만들고, 눈위를 걷기도 하면서.

농촌에 사는 아이들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혜택은 자연과 더불어 실컷 지낼 수 있다는 점일 게다. 사실 어느 지역의 아이들에게도 자연은 가까이에 있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필암뜰이 더 많은 아이들에게 자연과 교감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2016/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