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부대’, 어떻게 볼 것인가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 보고 자기 입맛에 맞지 않은 정보는 회피해 버리는 확증편향, 자신의 생각이나 입장과 다르면 엉터리라고 폄하하고 같으면 훌륭하다고 인정하면서 자신의 생각을 강화하는 편향동화, 요즈음 둘 다 모두 심각한 사회문제임에 분명하다. 그리고 가짜뉴스는 확증편향이나 편향동화의 중요한 원인이며 결과로 제시된다. 나아가 가짜뉴스가 양산되고 유통되는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그 문제의 근원으로 진단된다. 언뜻 보기에 별로 잘못되지 않은 추론이라고 생각된다.

그러나, 혹시 그 논리에 헛점은 없는 것일까? 과연 인터넷과 소셜미디어 때문에 사회갈등과 반목이 더 심각해진 것일까? 혹시 진짜 원인은 딴 것인데 너무 가볍게 현상적인 것만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닐까?

확증편향이라는 심리적 현상이나 태도가  왜 사회적 문제가 될 정도로 심각해진 것일까? 혹시 어떤 심각한 위기감 때문은 아닐까? 혹시 깊은 좌절감 때문은 아닐까? 할아버지가 극우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고 나아가 ‘태극기 부대’가 되는 것은 유튜브 방송의 설득력 때문이 아니라 할아버지가 느끼는 좌절과 위기감 때문은 아닐까?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의 ‘죄’는 확성기 역할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닐까?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편을 가르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는 사회 분열을 좀 더 극적으로 드러나게 해주는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우리는 사회 갈등과 분열에 대한 해법을 인터넷이나 소셜미디어에서 찾을 것이 아니라 갈등이 원천적으로 발생하는 사회구조 속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확증편향과 편향동화가 중요한 사회심리적 현상임에 분명하지만, 그것에는 깊은 구조적 원인이 존재할 것이라는 추정이다.

좌절과 방황은 사회심리적 측면에서 확증편향과 편향동화의 원인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그러나 좌절과 방황 또한 설명되어야할 현상이다. 우리 사회의 노인은 왜 좌절하고 방황하는가? 우리 사회의 청년은 왜 좌절하고 방황하는가? 거기에는 같은 이유도 있고 다른 이유도 있을 것이다. 여기서는 노인에 관해서만 생각해보자.

노인의 좌절과 방황의 가장 심각한 요인이라고 생각되는 것은 평생 살아온 자신의 삶이 인정받지 못하고 심지어 부정당하는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거의 모든 노인은 무의미하게 느껴지는 현실, 버려졌다고 느껴지는 현실과 씨름하며 살아야 한다.

현실에서 존재를 부정당하며 자신을 투명인간처럼 느끼는 노인에게 가장 확실한 것은 자신의 과거이다. 그런데 노인에게, 누구에게라도 그렇겠지만 과거는 돌이킬 수도 바꿀 수도 없는 고정된 것이다. 이미 막이 내려진 공연처럼 자신이 어떻게 살아왔던 남은 생애 동안 부둥켜 안고 가야할 과거이다. 잘했던 못했던 이미 끝난 공연인 것이다. 피리어드!

노인은 자신의 과거를 자랑스럽게 여기며 살거나, 그런대로 조화하면서 살거나, 그것도 아니면 최소한 타협하고 살 수 있어야 한다. 노인에게 있어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은 자신의 과거가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것이다. 그것은 가장 심각한 인지부조화 상황이다.

현재는 투명인간 대접을 받고 과거는 평생 헛살았다고 부정당하는 노인의 심정을 상상해보라.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고 살아있는 것이 신기할 정도의 상황이다. 그 상황을 인정의 위기(recognition crisis)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노인의 현재와 과거가 모두 부정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노인이 그 극도의 상황에서 벗어날 길은 없는가?  가짜뉴스, 확증편향, 그리고 편향동화가 그 절망적 상황에 돌파구가 되어주는 것은 아닐까?

‘태극기 부대’에 참여한 노인들은 ‘국가의 장래’가 걱정되어 나왔다고 말한다:

“나라가 빨갱이한테 넘어가 공산화되기 직전이다, 나라가 풍전등화에 처해 있어 내가 나서지 않을 수 없다. 우리가 어떻게 지키고 만들어온 나라인데….문재인이 나라를 통채로 김정은이한테 갖다 바치려 하고 있다.”

그 노인들은 정말 그 근거없는 주장을 믿고 있는 것일까? 나는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 그 노인들은 황당하기 짝이 없는 그런 주장을 그대로 믿고 있을까? 극우 유투버들의 설득력이 좋아서? 그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나는 ‘태극기 부대’ 현상는 인정 투쟁으로 해석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노인들은 극우 유투버들의 주장에서 자신들의 과거에 대한 적극적인 인정을 발견하고, 광화문에서 자신의 현재를 유의미하게 느낀다. 그들은 광화문에서 목소리를 높이면서 오랜만에 인지부조화에서 벗어날 뿐 아니라 자신이 살아있음을, 인정받고 있음을 느끼는 것이다. 자신들의 목소리에 사회가 귀를 기울인다 혹은 기울일 것이라고 느끼는 것이다. 그것은 홀로 있을 때 느껴보지 못한 희열이다. 이 못마땅한 사회는 물론이고 자식조차도 주지 못한 즐거움이다.

그렇게 해석될 때 그 노인들이 지닌 ‘황당한’ 믿음이 합리적으로 설명된다. 그들은 말도 안되는 황당한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대단히 합리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해석될 수 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면, ‘태극기 부대’의 시위를 확증편향의 결과를 해석하는 것은 우리에게 그 현상에 대한 설명을 주기보다 의문을 더 많이 낳는다. 이는 ‘태극기부대 시위’가 확증편향 현상임을 부정하려는 것은 아니고 그 문제를 확증편향의 관점에서 접근하면 잘못된 해석과 해법에 도달하게 된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대안적 접근을 제시하려는 것이다.

가짜뉴스, 확증편향, 그리고 편향동화은 현재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이다. 그러나 그것을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사회갈등의 원인이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설명이 필요한 사회현상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2021-08-20)

<참고 문헌>

최현숙. 2017. “모든 밀려난 존재들의 악다구니는 아름답다”, <문학동네> 제24권 제1호. 1~16쪽.

‘가짜 뉴스’와 ‘진실’에 대해

‘가짜 뉴스’가 범람하고 진실은 그 속에서 실종되기 직전이라 생각되는 세상이다. 인터넷을 매개로 한 돈과 권력의 엄청난 추동력에 ‘가짜 뉴스’ 생산자는 폭발적으로 늘어가는 반면, 진실의 파수꾼은 급속히 설 자리를 잃어간다.

심지어 진실의 지킴이들마저도 이제 ‘진실’이 추구할만한, 수호할만한 가치가 있는 지 묻는 세상이 되어간다. 대학, 학자, 언론, 기자, PD, 종교인, 작가, 영화제작자, 감독 등 인류 역사상 진리의 발견자 혹은 수호자로 간주되었던 제도와 사람들이 모두 흔들리고 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과 같은 정보기술이 그들을 보호해 왔던 사회적 기제들을 송두리째 와해시켜버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금, 갑자기, ‘진실’이 무엇인지가 우주적 의문으로 떠올랐다. 그것은 시대적 문제인 가짜 뉴스 혹은 허위 정보를 정의하기 전에 반드시 답해야 할 질문이다. 우리에게,우리 삶에 있어 진실이 무엇인지, 진실이 추구할만한 가치가 있는지, 진실을 얼마나 감당할 수 있는지, 그리고 진실이 어떻게 만들어 지는 지를 명쾌히 이해해야 가짜뉴스를 규정하고 분석하고, 나아가 대안 마련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위 가짜뉴스의 문제는 보다 근본적으로 진실의 문제인 것이다.

가짜뉴스를 다룬 저술은 대개 좁은 의미의 가짜뉴스를 분석하는 데서 멈추고 있다. 이 책은 그보다 한 걸음 더 들어가서 가짜뉴스와 진실의 문제를 바라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책은 진실이란 근본적으로 선택적이라는 입장이다. 그래서 어떤 사건에 관해 무엇이 진실인가라는 질문보다 누가 ‘어떤’ 진실을 말하는지, 누가 사실을 어떻게 ‘편집’하는지, 그리고 왜 그렇게 하는지에 대해 질문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진실에 더 잘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가짜뉴스와 진실의 문제에 대해 궁금한 사람들에게 이 책은 아주 유용하다고 생각된다. (2020-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