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팬데믹과 감시기술

코로나 19가 초래한 중대한 사회적 변화 중 하나는 감시기술(surveillance technology)의 광범위한 수용이다.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전자거래 로그(log), 휴대폰 통화 로그, CCTV 기록 등 감시기술을, 2020년 코로나 19 발생 이전에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광범위하게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주민들이 그러한 조치를 기꺼이 수용하고 있는 나라가 많다.

코로나 19의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방법으로 전염병 전문가들은 세 가지를 들고 있다. 첫째, 신속한 백신 접종, 둘째, 감시기술의 광범위한 활용, 세째, 주민들의 적극적 예방 행동이 그것이다. 두 번째 것은 현재가 정보기술 기반 사회이기 때문에 가능한 대안이다.

팬데믹의 대처에 우리나라는 감시기술을 그 어느 국가보다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사용기록, 스마트폰 통화 기록, CCTV 기록 등을 사용해서 확진자의 활동 경로를 신속하게 역추적하여 관련 장소에 대해 방역이나 일시적 폐쇄 조치를 취하고 그 정보를 공개해서 주민들이 확진자를 접촉하거나 근처에 있지 않았나를 확인하여 코로나 19 검사를 받거나 그 장소의 방문을 피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감시기술의 활용은 비단 우리나라 뿐이 아니다. 프랑스 정부는 대중교통에 얼굴인식기술을 설치해서 마스크 착용을 모너터링하고 있으며, EU의 모든 국가들이 휴대폰 정보를 이용해서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역추적하고, 기업들은 CCTV를 이용해서 종업원과 고객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고 있는가 모니터링한다.

코로나 19 전염이, 감시기술의 사용을 정상적인 삶의 일부로 수용하는 계기가 되고 있는 것이다. 팬데믹 중에는 물론이고 팬데믹 이후에도 감시기술의 사용은 우리의 일상 속에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문헌

Justin Fendos. 2020/04/29. How surveillance technology powered South Korea’s Covid-19 reponse”.  Brookings. 

Melissa Heikkila. 2021/05/26. “The rise of AI surveillance”. POLITICO.EU.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